qwtw2s | sa.yona.la ヘルプ | タグ一覧 | アカウント登録 | ログイン

오늘은 토요일

返信

대낮에 쓰는 글^^


많이 일이 있었다면 있었던, 없었다면 없었다고도 할 만한 1년 정도의 시간^^


바로 전 포스팅에 손발이 오그라드니 어쩌니 글케 써놨는데 다시 보니 그런 것도 아닌듯. 그것도 나 나의 생각이었고 다른 누구도 아닌 나 자신 얘긴데 뭘.ㅋ


일은 하고 있다. 알바 수준 일.ㅋ


나이도 먹었고. 이제 서른둘.

정신적으로는 음. 전혀 성장하지 않았지만.


아픈데가 늘어서 그걸로 나이를 실감한다고 하면 다른 어르신들이 지랄한다고 하실듯. 근데 진짜 이러다 더 나이먹고 사오십대되면 병신되는거 아닌지 모르겠다.왤케 자꾸 아픈데가 생기는지...


근황 이야기 해봤자 여태까지 했던 얘기 동어반복에 스펙이라고 할만한 부분에서도 변한게 없고, 음 부끄럽네.


담에 또 쓰게 될지도 모르겠다.

投稿者 qwtw2s | 返信 (0)

ㅋㅋㅋㅋ

返信

거진 1년만에 여기다 글 쓰는데...ㅋㅋㅋㅋ

예전에 쓴 글 보니까 왤케 웃긴지 모르겠다. 손발이 오그라든다는 표현을 이럴때 사용하면 맞나?ㅋㅋㅋ


뭐....그동안 일도 하다 관두고 회사 지원도 더 해보고...


솔직히 대기업은 포기 상태다. 아니...상식적으로 안되지. 이런 상태론.

다시 말해서 변한거 하나 없단 소리다 요 일년동안.풉


진짜 병신같다.


스펙은 고대로고, 아 말하기 시험 전형에 들어가서 오픽점수 하나 봐 놓은거? 그거말고는 오히려 마이너스지. 나이를 먹었으니...이제 조금만 더있으면 한 살 더먹는다. 끝장이다.




일도 해보니까...기업에 들어가서 일을하는 인생이란거에 조금 회의?라고 하긴 그렇고 그냥 좀 그런 생각들이 들었다.


그러니까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어떻게 살아야할지 모르고 있단 소리다.

공부한다고 이러고 있긴 한데, 일단 알바하면서 공부할 생각이긴 한데....


ㅋㅋㅋㅋ


씨발 이게 무슨 사치야 내 주제에.....


그냥 뒤지는게 정답일거 같긴 하다. 여러사람한테 민폐끼치지 말고.

근데 그러기엔 내가 빚이 너무 많다. 그거 조금이라도 갚고 뒤져야지 그냥은 뒤지면 안되지....


갑갑하다.....

投稿者 qwtw2s | 返信 (0)

확인용

返信

하기 싫어서 큰일이다.

자꾸 앉아서 연관없는 공부만 하게 된다.

投稿者 qwtw2s | 返信 (0)

씨발스러운 나날들

返信

어둑어둑하니 앞이 보이지 않는 나날들.

아 씨발 술빨고 싶다.


근데 뒷감당이 안되서 마시질 못하겠네 ㅋㅋ


참 병신같다.

投稿者 qwtw2s | 返信 (0)

두려움

返信

시작과 동시에 찾아온 두려움.


허리가 아프다.


동시에 두려움도 커진다.


이러고 있다.

投稿者 qwtw2s | 返信 (0)

not bad.

返信

good

投稿者 qwtw2s | 返信 (0)

몸이 무겁다.

返信

뭐 은유적인 표현이 아니라 진짜 무게적으로 무겁다.



체중이 좀 늘었다. 물에 뜨기가 왤케 힘든지...


어휴 50미터 하기도 힘들었다. 참 나....

投稿者 qwtw2s | 返信 (0)

하루 하루

返信

피곤하지만 괜찮아.

投稿者 qwtw2s | 返信 (0)

배불러...

返信

그냥 배부르다...

항상 갈때마다 넘 많이 주고 넘 잘해줘서 미안할 지경이다....


그래서 넘 좋다...


고마워...정말로....

投稿者 qwtw2s | 返信 (0)

12/31

返信

올해의 마지막이다.


마지막 남은 일정도 다 끝났고...


내게 남은건 아무것도 없다.


이루어진것도 없고...


남은 것은 부끄러움 뿐.


ㅋㅋㅋㅋ


나 좀 미친듯....


죄스러워서 뒤질 지경이다.


이제


어떡하지....

投稿者 qwtw2s | 返信 (0)

춥다.

返信

장판이 있으니 좀 살만하구나.

근데 머리가 넘 춥다. 이불안은 훈훈한데 머리만 추우니까 이상하다.


모자쓰고 자야하나-_-

投稿者 qwtw2s | 返信 (0)

결혼

返信

또 한 친구가 결혼한다.


점점 결혼하는 친구가 많아지는 듯한 느낌?


나이만 먹고 손안에 아무것도 없는 난 어떻게 해야 하나...


깝깝하다.

投稿者 qwtw2s | 返信 (0)

이제서야

返信

도대체


무엇이 정의인가


하는 문제는 누구나가 다 한번쯤은 술 한잔씩 빨면서 생각해 왔을 주제이지 않을까 싶은데


요즘


더 생각해 보면서


다른 사람들 생각을 보면서


글을 보면서


느껴지는 감정이란


부질없음


부질없음


딱 그정도


딱 거기까지


답이 없어


나도 다른 사람도 이 나라도

정말 답이 없어....


이런 말 하는 나도 자격없어


자기 자신 외의 1cm 책임지기도 힘들어 사람은...적어도 그 정도는 되고 싶은...


적어도 그 정도 까지는


사랑하는 사람까지는


지키고 싶어 거기까지만


허락됐으면 싶어.



보드카가 쓰다....

投稿者 qwtw2s | 返信 (0)

소고.

返信

작은 돌이킴.

면접은 그닥.


인생은 길고...지금껏 남은 것은 후회 뿐


조금은 부끄러운 오늘.

投稿者 qwtw2s | 返信 (0)

간만.

返信

글은 간만.


마음은 바짝 긴장중.

投稿者 qwtw2s | 返信 (0)

12/11

返信

특별한 일 없음

기분도 괜찮은 편

이런날도 드문 듯.

投稿者 qwtw2s | 返信 (0)

기만

返信

삼성 쪽 회사는 절대 안가리라 다짐했었는데....


결국 SSAT 봤다.


뭐...인적성이라는게 어차피 다 비슷비슷한 시험이니 문제자체는 평이한 수준이었다고 생각하는데...


인성평가부문에서 답 체크하는데 손발이 오그라들더라...


일단 회사에서 어떤 면을 요구하는 건지 알 수 없어서 나자신의 신념과 배치되는 질문에도 긍정으로 대답하긴 했는데...참 뭐하는 건가 싶고....뭐 이런거 하나하나에 의미두는게 어린애 같다고 느끼는 사람들도 있겠지만....참 시험보는 와중에도 만감이 교차하더라...


그냥 좀 기분 더러웠다.


돈 좀 벌자고 이런 식으로 스스로를 기만하려니까 좀 우습기도 했다....뭐...이게 시작일수도 있고 다 그렇게 되는 거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모르겠다. 난.

앞으로는 또 내가 어떻게 변하게 될지도 모르겠고...


그냥 후에 돌아봤을때 평소 역겹다고 생각했던 그런 사람이 되어 있을까봐 두렵다.


뭐....그냥 그랬다....

投稿者 qwtw2s | 返信 (0)

오늘

返信

양호


근데 결과는 오리무중.....재천명...

投稿者 qwtw2s | 返信 (0)

드디어...

返信

이번주 쫌 중대하게 중요하다.

낼하고 일요일...잘하자.

投稿者 qwtw2s | 返信 (0)

머리 아파

返信

그냥 머리 아프다.

아야...

投稿者 qwtw2s | 返信 (0)

API | 利用規約 |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 お問い合わせ Copyright (C) 2018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