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wtw2s | 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존나게 퍼마셨다.

reply

아 존나게 퍼마셨다.

머리 아프다....


잘 먹고 들어와서는 집에서 뻗었다. 간만에 한계이상으로 퍼마셨는데 정신이 말똥말똥해서 별일이다 했더니만 방에서 기절...ㅋ

안주 이것저것 집어먹었더니 배불러서 컴퓨터 좀 하다가 잘까 이러고 의자에 앉은 기억까진 나는데...그 이후로 기억이 없다. 머 그대로 쓰러져서 잠든 듯...

술자리에서 기절 안한게 다행이네.ㅋ

posted by qwtw2s | reply (0)

별로 한일도 없는데

reply

의외로 충실한 하루....

늦잠잤는데도 왠지 알차게 보낸 듯한 기분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게 제일 바람직하다면

늦게 자고 일찍 일어나는건 이등정도?


그럼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건...좆병신폐인이지 뭐...ㅋㅋㅋㅋ


피곤이 오네...ㅋ


왜이렇게 밤만 되면 해야될게 자꾸 눈에 들어오는지몰라 그것도 쓸데없는 것만.

피곤할 뿐이다.

posted by qwtw2s | reply (0)

배불러

reply

토할것 같아...


음식 남기기 싫어서 꾸역꾸역 다먹는 버릇을 고치던가 해야지 이거.....


집에서 먹을 때는 다 못먹어도 나중에 먹으면 되니까 좀 덜한데


밖에서 뭐 먹기만 하면 일단 나온건 다 먹으려 드니 배가 부를 수 밖에 -_-


누가 보면 존나 가난한 앤 줄 알겠네 니미...그렇게 속 안좋아서 양 줄이기로 해놓고 또 존내 처먹었다.

진짜 답이없네 ㅋ


하도 많이 먹어 배가 부르다 못해 아리다....무식한 짓도 정도껏이어야지 진짜...미련하게 이게 뭐야..ㅋ


못먹고 자란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남기는게 아깝고 그런지 모르겠네...씁...

posted by qwtw2s | reply (0)

새로 하나 열었는데...

reply

관리하기가 좀 힘들다


언제 외국 블로그를 써봤어야지....이글루도 어중간하게 하다 손놓고 있는데


워드프레스 기반이고 나발이고 내가 어케 알아


뭐...천천히 공부하면서 관리해야 할텐데...모르겠다.


일단 뭐라고 지껄여도 알아챌 사람없으니 그건 좋긴하다. 성인용이라 엄한거 올려도 상관없고....

posted by qwtw2s | reply (0)

놀았다.

reply

하루종일


죄의식이 가득한 오늘

posted by qwtw2s | reply (0)

정리

reply

접었다.


생각보다 홀가분하네.

posted by qwtw2s | reply (0)

구토

reply

밥은 맛나게 잘 넘어가는데 소화에 문제가 있는듯

최근에 계속 속이 안좋아서 먹는 양을 좀 줄였는데도 거북한 감이 꽤 오래간다.


밥먹고 끄륵거리다 쓴물 올라와서 좀 당황했다.


양을 더 줄여야 하나....

posted by qwtw2s | reply (0)

위선

reply

괜찮아 생각하는 것만으론 아무런 죄도 묻지 않으니까


망상일뿐이니까


위로받고 싶어 위로받고 싶어


그리고 사랑한다 말하고 싶어

posted by qwtw2s | reply (0)

드디어...

reply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틀전부터인가...방이 냉장고가 되기 시작했다.


왔다. 겨울이 왔다. 그리고 사지가 꽁꽁 얼기 시작하는 그 감각도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나도 좀 있는대로 보일러 팍팍 틀어서 속옷만 입고 그러고 싶지만....


도저히 용기가 안난다....팍팍 까지는 연료비를 보면...


후....다시 한번 느끼는 거지만....이 나라에서 겨울은 없는 자에게 너무나 큰 고통이다.

posted by qwtw2s | reply (0)

토할것 같아.

reply

그런 인간들이 만들어 가는 세상에 살아야 한다는 사실에 토할것 같아.


씨발 다 죽여버렸으면 좋겠어.

posted by qwtw2s | reply (0)

희망고문

reply

넋놓고 있다보니 어느새 11월 말을 향해 치달리고 있는 중이네.


좋아하는 것만 하고 행복한 일만 보고 살기도 짧은 인생인데.


왜이리 아픈 일들 힘든 일들이 많은지 모르겠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난 많은거 안바래


하지만.....

posted by qwtw2s | reply (0)

...

reply

도대체 뭘 했던거지


후회뿐 후회뿐....


죽고싶다.진짜...

posted by qwtw2s | reply (0)

머리가 아프다

reply

할일은 쌓여있는데...

죽겠다.


뭐 배부른 투정이기는 한데 조금 끄적대다 보니 머리가 아파온다...


짜증난다.

이런 사소한 일들에 압박느끼는 내가 한심하다.

밥값도 못하고 진짜...


사소한일...나에게는 중요하지만 타인입장에서 보면 사소한 일들이지...

아무튼 오늘 좀 몰아서 하고,

낼 아침에는 일찍 나서서 학교 좀 들렀다 가면 될 듯 하다.


이번 달 치는 다 마무리 하고 나서 이제 새로이 뜨는 것만 처리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

posted by qwtw2s | reply (0)

생각대로 되지 않아서 그런지...

reply

볼 낯이 없다.

가까운 사람도 먼 사람도...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도

posted by qwtw2s | reply (0)

일교차

reply

대충 10도 정도 차이나는듯...이러니 기침을 안할수가 있나....하꼬방이라 그런지 기온 유지는 저멀리 안드로메다로...ㅎㅎ

ㅠㅠ

웃을일이 아니다. 다가오는 12월 1월 2월이 두렵다....

posted by qwtw2s | reply (0)

아놔...술 끊어야 할듯...

reply

왜 손이 아픈지 짐작을 못했었는데...


어제 승현이가 충격적인 이야기를 하더라...

술많이 먹다 보면 가끔 필름 끊기기도 하는데...보통 조용히 사라져서 집에 돌아와서 조용히 자는 내가...

지난주 쯤 한번 또 한계이상으로 먹어서 기억이 안나는 그런 날이었는데...집에서 눈을 뜬 걸 확인하고 별일 없었겠지 했는데...


요즘 힘드시냐고 물어보는데 왜? 그랬더니 술먹고 테이블을 주먹이 부서질 정도로 두들겼다고...계속...헐....


나 미쳤나봐...헐...

그러니 그렇게 아플 수 밖에....헐...


술...줄여야 할듯....나 그런 놈 아닌데...남 앞에서 그렇게 뭘 표출한 적이 없는데...내가 무서워진다...


필름 나가면 뇌에도 안 좋다는데...줄여야 겠다...아 놔..쪽팔려 진짜...

posted by qwtw2s | reply (0)

많이 나아졌다.

reply

갑자기 아프더니 또 좋아졌다.

아픔이 많이 없어졌다. 아직 엄지 손가락 움직일때는 통증이 좀 있지만...


병원가서 확인해봐야 하나 고민이다. 귀찮고 시간들고...돈도 들고...쓰읍....

posted by qwtw2s | reply (0)

손이 아프다.

reply

운동도 쉬고 있는데...왜 이러는지 모르겠네. 오른손이 미칠듯이 아프다...물건 잡기도 힘들 정도다...타자 치기도 조금 힘들다. 클릭질도 손이 뻐근하다.


왜 이러지...?

왼손으로 하는 양치질은 해보니 할만한데 왼손으로 글씨는 도저히 못 쓰겠다.

샤프만 쥐어도 아프니 뭘 쓸수 없어서 큰일이다.

휘발성 기억력이라 자주 수첩에 기록해 놓고 확인하고 스케쥴 짜고 하는데...힘들게 됐다.


아 씨발 별게 다 성가시게 하네 진짜...


조금 더 나둬 보고 심해지면 병원에 가야겠다.

posted by qwtw2s | reply (0)

씨발 벤츠

reply

사람인생 어떻게 풀릴지 아무도 모른다고....


ㅋㅋㅋㅋ 갑자기 존나 허무해지네....

posted by qwtw2s | reply (0)

열등감

reply

뭐...주위 동기들은 그럭저럭 자리를 잡아가는 듯 하다.

어디 내놔도 꿀리지 않을 간판이니...어느 정도만 해주면 일단 기본은 먹고 들어가니까....


후...자괴감만 늘어간다......

posted by qwtw2s | reply (0)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8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